» 당신은이 책이 필요한 이유

당신은이 책이 필요한 이유

Buy Living Abroad in Canada on Amazon

캐나다에서 유학 생활

Your guide to Canadian trav­el, relo-CA-기, 생활, 그리고 드디어 진짜야

의 일부 시리즈에서 아발론 여행 게시.

A must-have book for any­one con­sid­er­ing relo­cat­ing to Canada for school, work or retire­ment.

When my fam­i­ly and I moved from Boston to Vancouver in 2003, we did­n’t know how much we did­n’t know.

We would have loved a book that told us how to get per­mis­sion to 캐나다에서 일을, 가입하는 방법 건강 insur-ance, 과 학교 선택 we’d have for the kids.

But we also found that there were plen­ty of things we did­n’t know about 캐나다 생활드디어 진짜야.

우리가 나아지기를 바라-ING 시작 우리 모두 설명하기 위해 책. A guide – specif­i­cal­ly for Americans mov­ing to Canada – that would lead us through this excit­ing but often-baf­fling process.

같은 책 캐나다에서 유학 생활.

하지만 제 말을하지 않습니다.

여기입니다 무엇 시카고 트리뷴 말이 맞군요 에 대해 캐나다에서 유학 생활:

그것은 마치 quite a few Americans con­sid­er Canada the 51st state. 저자 캐롤린 B. 헬러는 나머지 그런 생각을 넣어하는 것을 목표로. 미국과 캐나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지만, 헬러가를 지적 빠르게 캐나다는 자체 말요-tinc-tive 드디어 진짜야있다 자체 cus-탐, LAN-guages, and idio­syn­crasies.

…She dis­cuss­es hous­ing con­sid­er­a­tions, 캐나다 건강 치세요 - 편, 고용, 및 금융 동안 프라임 살아있는 장소에서 제공하는 제안. 그녀 캐나다의 다문화주의와 미국의 공존을 대조, where var­i­ous eth­nic groups live side by side in a most­ly mul­ti­eth­nic har­mo­ny.

단지 인용하기 한 시험-ple, Heller pro­files an annu­al din­ner and per­for­mance event in Vancouver — dubbed 공 해기 팻 쵸이- 그 도시의 중국과 스코틀랜드 유산을 축하하는 and where peo­ple gath­er for a Chinese-style ban­quet to savor such del­i­ca­cies as hag­gis won tons.

오직 캐나다.

그리고 ShelterOffshore. com 말합니다:

우리는 발견했습니다 a fan­tas­tic title from the Moon Living Abroad range that will be per­fect for any Britons or Americans think­ing about explor­ing their options of a brand new life in Canada. 캐나다에서 유학 생활 캐롤린 B에 의한. 난폭자 계획의 모든 단일 요소를 안내, prepar­ing and enjoy­ing a new life.

도서를 구매할 준비, 캐나다에서 유학 생활? Choose your favorite book­seller here.